[본문] 시편 33:1-22
[제목] 주를 즐거워하며

1절에.. “너희 의인들아 여호와를 즐거워하라”
하나님을 즐거워한다? 그게 뭘까?
Ex) 게임을 즐긴다는건? 보고, 하고, 생각하면서 enjoy 하는거야.
결국, 하나님이 행하시는 일을 깊이 묵상하고,
그분이 내 삶에서 행하시는 것을 통해 그분이 누구신지 직간접적으로 경험하고 느끼는 것

하나님을 즐거워하는 자들을 의인이라 부른다?
그럼 누가 의인일까? 착한 일 하는 사람?
본문에서는 그 시작을.. “정직한 자들”이라고 정의하고 시작해.
정직하다는건?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는 것?

누가 하나님을 찬양하는가?

  1. 말씀을 믿는 자
    4절: “여호와의 말씀은 정직하며 그가 행하시는 일은 다 진실하시도다” 그 이후에 블라블라~
    이러한 것이 신화가 아니요, 정말 하나님은 살아계시고, 그 살아계신 하나님이 행하신 것을 기록한 말씀이고 그 내용에 틀림이 없다고 믿는 사람이다.
  2. 복 있는 자
    12절: “여호와를 자기 하나님으로 삶은 나라 곧 하나님의 기업으로 선택된 백성”
  3. 여호와를 의지하는 자
    17절: “구원하는 데에 군마는 헛되며 군대가 많다 하여도 능히 구하지 못하는도다”
    18절: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19절: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결론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주님의 초이스 안에 있으며 그를 의지하는 자의 찬송은 20절 이하의 내용과 같게 된다.
20절: “우리 영혼이 여호와를 바람이여 그는 우리의 도움과 방패시로다”
21절: “우리 마음이 그를 즐거워함이여 우리가 그의 성호를 의지하였기 때문이로다”
22절: “여호와여 우리가 주께 바라는 대로 주의 인자하심을 우리에게 베푸소서”

그분을 향한 찬송 안에는 간절한 바램과 기대, 간구까지 녹아들어간 믿음의 고백이 담겨있는 것이다. 단순히 입술로 노래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고 노래 안에 주를 향한 믿음, 나의 간절한 신앙고백이 녹아들어가 있는 것이 의인이 주를 향해 부르는 찬양인 것이다.

그러한 찬양을 하는가.. 그러한 신앙의 고백이 있는가.. 그러한 믿음이 있는가..
그의 말씀을 믿고, 그를 의지하며 그의 선택하심에 감사하며 살아가는 중인가?

우리는 참된 찬양의 고백의 자리로 돌아가야하리라.
#설교원고 #CDF

목회자로 세워주신 은혜

감당할 수 없기에 엎드릴 수 밖에 없습니다.

이제 시작해봅니다.
쉽지 않은 길이지만.. 그분이 원하시니…
그분이 함께 하시기에.. 그래서 걸어갑니다.


#니스한인교회#

조금씩 홈페이지를 채워가기 위한 준비들을 한다.
더 손쉽게 업로딩을 할 수 있도록 해둬야 복잡하고 귀찮아서 업로딩 못했다는 변명을 내 자신에게 하지 않기 위해..

#일상#

우리 가족 이야기를 담아보려고 온라인 집을 마련한지 조금 된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동안 손을 대지못해서 지금껏 ‘흉가’스러워 보였습니다.

손을 대야지, 대야지 하는데 시간없다는 핑계로 그동안 개.보수를 하지 못하고 있다가 이제 조금 용기 내서 해봅니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지부티 소식지에 다 담지 못하는 소소한 이야기들도 틈틈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더불어, 동아프리카 지부티(djibouti)에 대한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생생한 홍삼이네 소식과 지부티 소식이 발빠르게 전해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